티스토리 뷰

2012년 개봉한 영화 전망좋은집에서 주연배우로 출연했던 곽현화의 무삭제 장면이 공개되었었죠


이 장면을 본 분들도 꽤 있을텐데요 이것이 동의 없이 배포되었다고 하네요 그래서 곽현화가 영화감독 이수성을 고소하기에 이릅니다. 어떤 사건인지 자세히 살펴볼 필요가 있겠습니다. 곽현화의 동의 없이 촬영된 장면이 지난 2013년 11월부터 2014년 2월까지 인터넷 사이트와 IPTV등을 통해 유통되었다고 합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는 지난 2012년 개봉한 영화 ‘전망 좋은 집’ 이수성 감독을 카메라 이용촬영 및 무고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24일 밝혔습니다. 곽현화가 요즘 통 방송에 안나온다고 생각했는데 이런 안좋일로 시련을 겪고 있었네요..






검찰관계자 말에 따르면 이수성 감독은 ‘전망 좋은 집’ 촬영 당시 “극의 흐름상 꼭 필요하니 일단 촬영을 한 후 편집 할 때 제외해달라고 하면 반드시 빼주겠다”며 곽현화를 설득하여 무삭제 장면을 촬영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당연히 곽현화는 편집과정에서 공개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밝혀 이 장면은 당시 편집되어 개봉되었습니다. 그러나 이수성 감독은 수익증대를 목적으로 곽현화의 동의 없이 해당 장면이 담긴 영화를 감독판으로 유료로 배포한 것이죠



이에 곽현화는 지난 2014년 이 감독을 고소하기에 이릅니다. 이수성 감독 역시 “사전 합의 하에 영상을 촬영했다. 촬영된 결과물에 대한 모든 권리는 제작자에게 있다”고 말하면서 곽현화를 맞고소로 대응합니다 하지만 검찰은 이수성 감독의 고소장 내용이 허위라고 판단하고 그에게 무고 혐의까지 함께 적용해 버립니다.



곽현화가 마음고생 많이 했을 듯 싶은데 앞으로 사건이 잘 마무리 되었으니 방송에서 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TAG
more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