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그룹 클래지콰이 멤버 호란(최수진)이 남편과 합의 이혼했다는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호란은 약 한 달 전 남편과 합의하에 이혼 절차를 끝냈다고 하는군요 이혼 과정에서 민형사상의 갈등은 없었으며 차분하게 마무리 된 것을 보면 좋게 헤어진 것을 알 수 있네요..


호란은 지난 2013년 3살 연상의 남편과 결혼했는데 그 스토리가 영화 같죠. 호란 남편은 10년 전 교제했던 첫사랑이라고 알려져 더 화제를 모았었습니다.




 두 사람의 영화 같은 러브스토리가 재조명받으면서 더욱 안타까워 하는 것 같은데 호란과 2013년 3월 백년가약을 맺은3세 연상의 남편은 1999년 호란이 대학 동아리 활동을 하면서 2년 간 교제했던 남자친구로 알려져 화제를 뿌렸습니다.


  두 사람은 당시 이별 후 지인들을 통해 소식을 접했지만 서로 만나지는 못했다고 하는데요 그러다 호란은 2012년 5월 그에게 걸려온 전화를 받았고 이를 시작으로 다시 교제를 시작해 결혼까지 골인하게 됩니다. 






당시 내용을 조금더 자세히 살펴보면 라디오스타 출연 당시 김국진이 호란에게 "대학교 때 선후배 사이로 만나 2년간 교제를 하다 헤어졌지만 10년 후에 재회해 결혼을 하게 됐다던데"라고 질문하자 호란은 수줍은 표정으로 대답 대신 고개를 끄덕이며 러브 스토리를 공개하죠


호란은 대학교 캠퍼스 커플은 아니었고 내가 대학교 시절에 만난 오빠였다고 합니다. 1999년에 만나서 2년간 연애를 하다 이번에 다시 만났다고 말하죠. 2012년 초봄에 지금의 남편에게 전화가 와서 '뭐 하고 지내니? 한 번 만나서 차 한 잔 하자'고 말하더랍니다. 



처음 만나러 갈 당시에는 '나는 이제 어른이고 우리 사이는 이미 다 끝난 거니까 나는 상관없다' 이런 생각을 가지고자기최면을 걸었다는데요 그런데 막상 보니까 좋았고 여기서 다시 인연으로 발전하게 된거죠.


호란은 처음에 남자친구가 '예전의 모습을 아는 친구로 지내고 싶다'고 선을 긋는 모습이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한 번 두 번 자꾸 만나다 보니 감정을 통제하고 싶어도 안 된다는 걸 깨달았다고 전하며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었죠.



호란 집안은 정말 좋기로 소문이 나있죠. 남편 분이 굴러 들어온 복을 찬 것 같기도 하고 조금만 참고 배려를 해줬으면 어떨까 싶기도 합니다. 전해지는 바에 따르면 호란 아버지는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소아외과 교수로 재직중이며 어머니 역시 소아과 의사로 알려져 있습니다. 의사 집안인 것이죠


호란은 아무래도 부모님이 모두 의사이다 보니 의사로 커주길 바라는 분위기였다고 해요. 가수가 꿈이라고 말하자 그러면 연세대학교 동문이라도 되기를 바라셔서 정말 공부를 열심히해 연세대학교에 들어가게 됩니다. 학벌도 좋고 집안도 좋고 성격까지 뭐하나 흠잡을 것이 없는 호란인데 이혼까지 가게돼  안타까운 마음이 많이 듭니다.



호란 이혼이유를 알 수  있는 방송 출연 당시 모습입니다.



호란 남편과 직접 전화 연결을 통해서 인터뷰를 하게 되는데 야근이 워낙 많아서 제대로 얼굴도 못본고 일주일에 데이트 한번 하기도 힘든지 하소연 하더군요. 호란 남편 한정수는 "일이 몰릴 때가 있고 아닐때가 있고"라고 나름 해명하는 중입니다.



일이 많을 때는 몇주 동안도 늦게 들어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 생긴다는데 결혼한지 얼마 안된 호란 입장에서는 상심이 클 수밖에 없죠.



보다 못한 장윤정이 호란은 남편에게 아내 얼굴도 제대로 못보고 제대로된 데이트 못하는구나 이런 생각 가끔 하지 않느냐고 물어봅니다.



호란 남편 한정수가 대답을 하는데 "그래서 주말 아침에 시간이 맞으면 아침밥을 먹는다"고 항변하죠. 부부가 주말에 한번 밥을 먹으면 같이 산다고 보기도 뭐하죠.. 이 말을 듣고 서운해하는 호란입니다.



호란의 남편은 문제의 심각성을 크게 인지하지 못한듯 합니다. "한번 날 잡고 함께 저녁식사를 하겠다"는 대답에 장윤정도 이해가 안되는지 날 잡고 해야 하는 일인지 반문하죠. 이런 갈등이 쌓이니 이혼을 결심할 수밖에 없었겠죠.



야근을 줄여야 겠다는 마음은 있냐니까 일을 의도적으로 줄이는 게 가능할지 모르겠다고 말합니다. 아무래도 호란 남편 직업은 IT회사에서 근무한다고 알려졌는데 일이 워낙 바쁜가 봅니다.


호란 이날 방송에서 “IT계열 회사에 다니는 10년차 직장인 남편을 둔 결혼 3년차 새내기 주부이다. 아직 신혼인데도 불구하고 남편은 평일 5일 내내 야근은 기본이고 주말에도 출근하는 경우가 허다하다”고 고민스러워 하죠. 



우리나라 직장인들 정말 업무 강도가 해도 해도 너무한 경우가 많은데 근무환경개선이 절실해 보이기도 합니다. 호란은 이 현실이 정말 가슴 아팠나 봅니다. 소박하게 미트스파게티를 먹으며 영화를 함께 보는 날이 오기를 바라는 모습이죠..



호란 남편의 야근 인정 못하는 쿨하지 못한 아내인가?


바쁠수도 있지 그거 하나 못기다려주냐고 생각을 하는 분들도 있을텐데 그녀도 야근을 1년 정도는 넓은 마음으로 쿨하게 인정했다고 하는 모습입니다. 그런데 2년째도 계속되니 계속 이렇게 살아야 하나 고민이 많이 들었겠죠..



결혼을 했는데 부부 같지 않은 느낌이라고 말하는데 저런 상황이 지속되면 누구라도 버티기 힘들 겁니다.



30일 호란의 소속사 플럭서스뮤직은 “호란은 약 한 달 전 합의하에 이혼 절차를 끝냈다”고 말하며 “(과정은) 민, 형사상 분쟁이나 갈등 없이 차분하게 절차를 마무리 지었다”고 공싱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어 “호란이 자칫하여 일반인으로 정상적인 사회생활을 하고 있는 상대방에게 어떤 방식으로든지 피해를 줄 수 있음을 무엇보다 우려했다”고 전하며 “두 사람은 각자의 길을 가기로 결정한 후로 현재까지도 서로의 생활과 활동을 누구보다 제일 적극적으로 응원하며 지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호란 이혼 사유는  성격 차이 등의 이유로 남편과 불화를 겪으며 같이 살던 집에서 전 남편이 나와 지내는 등 별거 생활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원만하게 합의해 헤어졌으니 두사람에게 모두 잘된 일이라고 생각되네요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TAG
more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